Calling 부르심





나를 이곳에 부르시고 

하나님께서 보여주시는 것들을 기록하게 하심을 감사합니다. 

그리고 청년들을 통해 잊었던 첫 마음을 기억하게 하시니 감사합니다.


늘 그 자리에서 나를 기다리셨던 

그 사랑에 다시 한 번 감사합니다. 


내가 이 세대를 위해 무엇을 해야하는지 깨닫게 하여 주시고 인도하여 주세요.

하나님 내가 주를 사랑합니다. 




He called me here.


Thank you for recording what God has shown.


And thank you for remembering the first heart I had forgotten through the young people.




Always waiting for me on the spot


Thank you again for that love.




Please let me realize and guide what I must do for this generation.


God I love you.

 





'Smal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분주함으로 놓치고 있는 것   (0) 2017.08.13
Calling 부르심  (0) 2016.05.07
G5 프렌즈 아이디어 3가지  (0) 2016.04.05
조카의 졸업식   (0) 2016.02.19
The child build his parents 아들 그리고 아빠  (2) 2015.10.11
사람과 사람  (2) 2015.09.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