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child build his parents 아들 그리고 아빠



문뜩 그런 생각이 들었다. 

아들에게 하나님 아버지의 이미지는 나를 통해 형성될 수 있겠구나. 


어떤 사람은 하나님을 따뜻한 분이라고 생각하기도 하고 어떤 사람은 두려워 하기도 한다.

아버지라는 형상이 나를 통해서 학습된다고 생각하니 나의 모습을 다시 한 번 점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평소에 잘해주지만 가끔 피곤하거나 투정을 받아주기 힘들면 혼내기도 하는데 

혼내고나면 눈치보는 예준이 모습을 보고 후회도 하고 반성도 한다. 


인품이 훌륭하지도 않은 내가 해줄 수 있는 것은 그냥 있는 그대로 주님께 엎드리고 예배드리는 그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아닌가 싶다. 

하나님을 의지하며 살아가는 것. 

그러한 삶을 아이에게 보여주는 것. 

그것이 하나님을 전하는 중요한 방법이겠지. 


지금보다도 예배의 자리. 기도의 자리에 더 많이 나아가야겠다. 

아들과 함께. 



suddenly, I thought that the image of God the Father can be formed through me to my son.

Some people think of God as warm and others fear.

I think I should check my picture again.


Living with dependence on God.

Showing such a life to my son.


I will worship my lord with my son.








'Smal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G5 프렌즈 아이디어 3가지  (0) 2016.04.05
조카의 졸업식   (0) 2016.02.19
The child build his parents 아들 그리고 아빠  (2) 2015.10.11
사람과 사람  (2) 2015.09.17
가까이  (0) 2015.07.18
나눔과 섬김  (1) 2015.07.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