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차 대만선교 셋째 날 - 조금 더 다가가기



그들에게 전하고 싶습니다.

그래서 조금 더 다가갑니다.









아이들에게 해줄 수 있는 것은 음료 한잔 사는 것 정도?



임신한 몸으로 아이를 데리고 거리로 나온 지원이가 때로는 존경스럽습니다. 


또래의 친구들은 통하는 것이 있는 것 같습니다. 


대만에서는 줄서서 사는 음식은 대부분 맛있다고 합니다. 




바쁜 일상에서 커피한잔의 여유 


3일차 한국어 교실에서 집사님은 그야말로 날개를 단 것 같습니다. 


머쓱했던 첫 만남보다 편안한 미소가 가능합니다.  





오늘 윷놀이에 참여하고 싶은 예쭌. 
















벽을 허물고 다가가는 우리들.  

이 시간이 오래오래 기억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