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스무살. 고향을 떠나 서울에서 나그네와 같은 삶을 시작하면서.


내게 집은 그냥 잠시 머물다 가는 공간.





이제는 머물고 싶은 그런 집을 만들고 싶다. 








'Small talk'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인생의 기회.  (0) 2012.12.02
괜찮아.  (0) 2012.11.29
집.  (1) 2012.11.25
나는 의인이 아니다.  (0) 2012.11.22
그런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0) 2012.11.19
춥다.  (0) 2012.11.15

티스토리 툴바